bug-gnu-emacs
[Top][All Lists]
Advanced

[Date Prev][Date Next][Thread Prev][Thread Next][Date Index][Thread Index]

���� ���ø鼭 ���ϼ���. ������ �ѷ����ð�...^.^ �����ð��� �����Դϴ�........(ȫ^*


From: ڷ
Subject: ø鼭 ϼ. ѷð...^.^ ð Դϴ........(ȫ^*^)
Date: Sat, 13 Apr 2002 16:12:03 +0900


접속 IP : 211.198.226.181


♤사는게 다 그럽디다♤



그럽디다.

사람사는 일이 다 그렇고 그럽디다.

능력있다고 해서 하루 열 끼 먹는 거 아니고,

많이 배웠다고해서

남들 쓰는 말 과 틀린 말 쓰는 것도 아니고,

그렇게 발버둥거리며 살아봤자

사람 사는 일 다 거기서 거깁디다.



백원 버는 사람이 천원 버는 사람 모르고,

백원이 최고인 줄 알고 살면

그 사람 이 잘 사는 것입디다.

만원 벌자고 남 울리고

자기 속상하게 사는 천원 버는 사람보다

훨 나은 인생입디다.



어차피 내 맘대로 안되는 세상,

그 세상 원망하고 세상과 싸워봤자

자기만 상처 받고 사는 것,

이렇게 사나 저렇게 사나

자기 속 편하고

남 안 울리고 살면

그 사람이 잘사는 사람입디다.



욕심........

그거 조금 버리고 살면

그 순간부터 행복일 텐데,

뭐 그렇게 부러운게 많고,

왜 그렇게 알고 싶은 게 많은지,

전생에 뭘 그리 잘 처먹고 살았다고

왜그렇게 버둥대는지

내 팔자가 참 안됐습디다.



그렇게 예쁘게 웃던 입가에는

어느덧 싼 미소가 자리잡아 있고,

적당히 손해보 며 살던 내 손에는

예전보다 만원짜리 몇 장이 더 들어 있습디다.

그 만원짜리 몇 장에

그렇게도 예쁘던 내 미소를

누가와서 팔라고 하지도 않았는데

내가 도매로 넘겨버렸습디다.



그럽디다.

세상사는 일 다 그렇고 그럽디다.

넓은 침대에서 잔다는 것이

좋은 꿈꾸는 것도 아닙디다.

좋은 음식 먹고 산다고

머리가 좋아지는 것도 아닙디다.

사람 살아가는 것이 다 거기서 거깁디다.

다 남들도 그렇게 살아들 갑디다.



내 인생인데

남 신경 쓰다 보니 내 인생이 없어집디다.

아무것도 모르며 살 때

TV에서 이렇다고 하면

이런 줄 알고,

친구가 그렇다고 하면

그런 줄 알고 살 때가 좋은 때였습디다.

그때가 언제인지

기억도 못하고 살아가고 있습디다.



언젠가부터 술이 오르면

사람이 싫어집디다.

술이 많이 올라야 진심이 찾아오고

왜 이따위로 사느냐고

나를 몹시 괴롭힙디다.

어떻게 살면 잘사는 건지?

잘살아가는 사람은

그걸 어디서 배웠는지 안 알려줍디다.



남의 눈에 눈물 흘리려 하면

내 눈에는 피눈물 난다는 말,

그말 정답입디다.

누군가 무슨 일 있느냐고 물을 때

난 그날 정말 아무 일도 없었는데

어깨가 굽 어 있습디다.

죄없는 내 어깨가

내가 지은 죄, 대신 받고 있습디다.



고개 들어 하 늘을 본지가 언제인지

기억도 안나고

정말로 기쁘고 유쾌해서 웃어본 지가,

그런 때가 있기는 했는지 궁금해집디다.

알수록 복잡해지는 게 세상이었는데

자기 무덤 자기가 판다고

어련히 알아지는 세상

미리 알려고 버둥거렸지 뭡니까.

내가 만든 세상에 내가 질려 버립디다.



알아야 할 건 왜 끝이 없는지,

눈에 핏대 세우며 배우고 배워가도

왜..........

점점 모르 겠는지,

남의 살 깎아먹고 사는 줄 알았는데

내가 남보다 나은 줄만 알았는데

돌 아보니...

주위에 아무도 없는 것 같아 둘러보니

이제껏 내살 깎아먹고 살아왔습디다



그럽디다.

세상사는 일 다 그렇고 그럽디다.

왜 그렇게 내 시간이 없고, 담배가 모자랐는지..


죄란 걸 뼈에 사무치게 알려줍디다.

망태 할아버지가 뭐하는 사람인지도 모르고

무작정 무서워 하던

그때가 행복했습디다.

엄마가 밥먹고 어여 가자 하면

어여가 어디인지도 모르면서

물 마른 밥 빨리 삼키던

그때가 그리워집디다.



남들과 좀 틀리게 살아보자고 버둥거리다 보니

남들도 나와 같습디다.

모두가 남들 따라 버둥거리며

지 살 깎아먹고 살고 있습디다.

잘사는 사람 가만히 들여다보니

잘난 데 없이도 잘삽디다.

많이 안 배웠어도

자기 할 말 다하고 삽디다.

그러고 사는 게 잘사는 것입디다.



노래는 "엄니의 젖가슴"이었습니다
==;== 잠시 쉬시면서 주위를 둘러보시고...!!
잠시만 아래 정보를 참고해 보세요
오늘하루도 즐거운 하루가 되시길 바라며
하시는일 뜻대로 이루어지시길 바랍니다. ==;==



 

마케팅에 한계를 느끼셨나요?^.^
^-^*이메일 마케팅 업무를 대행해 드립니다 *^-^

본 메일은 정보통신부 권고 사항에 의거 "제목에 [광고]"라 표시된 광고 메일입니다.

본 내용은 스팸메일의 유형에 아무것도 속하지 않습니다.(피라미드,  행운의편지, 성인관련홍보 등....)
또한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각 사이트의 공개게시판에서 임의추출한 것이므로
귀하의  신용정보와 아무런 연관이 없습니다.
 


 ☞ 마케팅에 관한것은 인터넷 비즈니스로 승부수를 던져 보세요.
인터넷 비지니스엔 이메일 마케팅 방법이 적격입니다.

★메일 마케팅 :
    이메일 발송대행
100만개 발송 = 15만원에 대행해 드립니다

게시판 등록 대행해 드립니다.
업종에 따라 검색어별 구분 등록가능
업종에따라 지역별 광고 가능
이메일 광고 관련 자료 문의 환영, (메일DB 6천만개,게시판 등록기, 발송기, 추출기=. 모두 15만원)

메일 발송대행 문의 : 019-633-6714, address@hidden

-메일에는 연락처/이름/주소/전화번호/발송할 광고내역(스팸성 광고는 취급하지 않음)/등을 기재 바람니다
입금 확인및 멜 내용 작성후 대행 가능합니다.(입금계좌 ; 기업은행 298-030781-02-015 홍영자)

우수 이메일 마케팅 프로그램을 추천하겠습니다(데이타 →8천만개update, 1일→100만개 발송)
추천=> 정품, 메일 발송기; nit quic mailer 2002 EMS2.0=>금주 히트상품1위=>(www.pds.myfolder.net)
(8,000만개 데이터 동시입력,1일 100만통의 메일처리가 가능한 프로그램입니다)
   데모버젼으로 실험해 보세요^*^ => www.nitworld.com/consulting/ems.htm
 

허락없이 메일을 보내게 되어 대단히 죄송합니다.
귀하의 어떠한 정보도 저희는 가지고 있지 않음을 공지 합니다.

이 메일은 웹서핑 도중 공개된 님의 메일을 보고 보내드리는 광고입니다.


본 메일은 정보통신부 권고 사항에 의거 제목에 [광고]라 표시된 광고 메일입니다.
수신거부 버튼을 클릭하시면 수신거부처리가 이루어 집니다.


reply via email to

[Prev in Thread] Current Thread [Next in Thread]